집에 가서 얼른 엄마와 언니를 보고 싶기도 하지만

한편 여행도 이제 얼마 안남았다는 사실이 안타깝다합니다

그런 넷째 날 아침

PENTAX *ist D | 1/50sec | F/4.0 | 16.0mm | 2012:01:11 09:35:38


숙소 아침 조식

솔직히 근래 묵어 본 호텔 중 아침 조식의 퀄리티가 가장 떨어지네요

정말이지 비싼 값 주고 왔다가는 실망 너무 클 호텔입니다.   조심...^^




호텔에서 가장 멋진 공간... 엘리베이터

PENTAX *ist D | 1/13sec | F/4.5 | 16.0mm | 2012:01:11 09:55:29







꼭대기에서 두번째층 오른쪽 끝부분 창 둘이 저희가 묵었던 룸이네요

하늘 좋은 날...  중무장 해제하고 비교적 가벼운 차림으로 나섰습니다

(덕분에 오타루에서 고생 좀 했지요 ㅋ)

PENTAX *ist D | 1/1250sec | F/6.3 | 21.0mm | 2012:01:11 10:52:22







PENTAX *ist D | 1/2000sec | F/6.3 | 16.0mm | 2012:01:11 11:02:45







PENTAX *ist D | 1/800sec | F/6.3 | 19.0mm | 2012:01:11 11:05:53


여름에 보아도 그렇고...
시계탑 건물이 가장 멋지게 보일 때가 언제일까요?

야경?  혹은 좀 더 눈이 쌓인 날?




PENTAX *ist D | 1/200sec | F/5.6 | 16.0mm | 2012:01:11 11:14:42







PENTAX *ist D | 1/1000sec | F/6.3 | 16.0mm | 2012:01:11 11:17:36


도청입니다

기대했던 눈사람은 보이질 않네요

아마도 눈축제 기간에만 만들어 세워 놓나봅니다





PENTAX *ist D | 1/500sec | F/6.3 | 16.0mm | 2012:01:11 11:19:27







PENTAX *ist D | 1/800sec | F/6.3 | 16.0mm | 2012:01:11 11:20:30


언니 DSLR 빌려올걸 그랬다며 아쉬운대로 똑딱이 카메라로 작품 활동중인 채린





PENTAX *ist D | 1/640sec | F/6.3 | 16.0mm | 2012:01:11 11:22:43


이 사진 맘에 듭니다^^



참... 채린 신고있는 스노우 부츠

이 곳 오기전 인터넷서 대폭 할인을 하길래 얼른 구매한 컬럼비아 제품입니다.

방한 방수 기능은 물론 바닥창도 눈길에 전혀 미끄러지지 않더군요

혹 한겨울 홋카이도 여행 가실 분은 저런 부츠 하나 꼭 사서 신고 가셔야합니다.

남자야 뭐 고무로 된 싼 방한부츠 암거나 가져가시면 되구요

저도 만얼마짜리 사가서 비에이서 하루 잘 신고 펜션에 기증하고 왔습니다^^




PENTAX *ist D | 1/4000sec | F/6.3 | 16.0mm | 2012:01:11 11:30:09


이렇게 찍은 사진이


바로 아래 요거네요~

FinePix F50fd | 1/800sec | F/6.4 | 8.0mm | 2012:01:11 11:10:09







도청을 나와 홋카이도대학 가는 길

PENTAX *ist D | 1/160sec | F/8.0 | 16.0mm | 2012:01:11 11:41:25







PENTAX *ist D | 1/320sec | F/9.0 | 16.0mm | 2012:01:11 11:43:50







PENTAX *ist D | 1/400sec | F/9.0 | 34.0mm | 2012:01:11 11:45:16







PENTAX *ist D | 1/640sec | F/9.0 | 23.0mm | 2012:01:11 11:48:38






홋가이도대 육교 건너기 전 기념사진 한 컷~

PENTAX *ist D | 1/250sec | F/8.0 | 45.0mm | 2012:01:11 11:53:03



'2012 1월 홋카이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셋째날 아침  (12) 2012.01.24
멋진 채린이~  (12) 2012.01.21
Bye! Biei  (10) 2012.01.21
KITA KOUBOH  (12) 2012.01.20
다시 삿포로로  (12) 2012.01.20
넷째 날 삿포로  (6) 2012.01.18
홋카이도대학  (10) 2012.01.18
오타루 거리에서  (6) 2012.01.17
오타루 거리에서 (둘)  (8) 2012.01.16
운하 주변 산책  (8) 2012.01.16
오타루 운하 야경  (6) 2012.01.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1.25 20: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채린아빠 2012.01.25 21: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맞아여... 동남아 가야 푸짐한 조식 먹지요. 일본 호텔도 게이오 같은 곳은 식사가 꽤 좋아요. 특히 일본식 아침 식사 메뉴가 반 정도 되는데 깔끔하면서 맛나거든요.

      저 방한부츠 눈 안와도 추운 겨울에는 신기는 좋아요. 다만 호주에는 안 팔 것 같군요 ㅎㅎ

      얼지말라고 저렇게 와이퍼들을 다 세운채 주차해놓는데 조 예쁜 차는 진짜 꼭 코스프레하듯이 모양이 만들어졌더라구요^^

  2. linuss 2012.02.03 17: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시계가 제일 이쁜 날은 음, 마음에 드는 사람과 본 날..

  3. 해피코 2012.02.14 16: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멋진 호텔에서 초라한 아침식사..
    여행다니면서 돈안아끼는 것중 하나가 먹는거.. 근데 먹는거 부실하면... 왠지 모를 허함이 있어요~
    어제 그렇게 눈이 왔는데도 아침에 눈 다 치웟네요~ ^^

    • 채린아빠 2012.02.16 00: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다녀와서는 너무 경비생각하며 안썼나 하는 생각 들었었습니다 ㅎㅎ 초밥 좋아하는 작은 딸 이럴 때 한번 좋은 초밥 사주어볼걸 그랬단 후회가 쓰나미처럼...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