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롱비엔 다리를 내려와


돌아가야 할 시간입니다


PENTAX *ist D | 1/250sec | F/8.0 | 108.0mm | 2012:04:11 14:42:06








PENTAX *ist D | 1/640sec | F/8.0 | 90.0mm | 2012:04:11 14:42:50






오토바이위에서 무엇이던 가능한 사람들....


많은 모습을 보았지만


이렇게 편한 숙면도 가능하군요^^


PENTAX *ist D | 1/160sec | F/4.0 | 85.0mm | 2012:04:11 15:08:25







꽃집 아가씨들이 반갑게 손을 흔들어 줍니다.


한다발 사서 선물로 주고 올까하다


너무 오버인거 같아 참았습니다 ㅎㅎ


PENTAX *ist D | 1/30sec | F/4.0 | 63.0mm | 2012:04:11 14:54:11








PENTAX *ist D | 1/80sec | F/4.0 | 135.0mm | 2012:04:11 14:59:17








PENTAX *ist D | 1/160sec | F/4.0 | 108.0mm | 2012:04:11 15:00:06


표정이 너무 깜찍해 한참을 바라보았던 꼬마


이쁘지요?



.

.

.



이제 어찌 보면 하노이에서의 마지막 일정입니다


작년 11월 하노이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후


어느 블로그에서 이 카페 소개를 보곤


못 들려 보았던 것이 아쉬웠었는데


이렇게 또 기회가 생겼네요


PENTAX *ist D | 1/30sec | F/4.0 | 16.0mm | 2012:04:11 19:40:37


번지수가 없다면 찾기 힘듭니다 ㅎㅎ


호안키엠 Hang Gai 10번지입니다


기념품점과 실크 판매 가게 사이에 아주 작은 입구가 있습니다





주저 말고 들어서면 이런 모습이 나오구요


PENTAX *ist D | 1/5sec | F/4.0 | 16.0mm | 2012:04:11 19:40:04








PENTAX *ist D | 1/3sec | F/4.0 | 19.0mm | 2012:04:11 19:39:08


오른쪽 의자에 앉아 계신 두 분이


주문을 받습니다.


여기서 마시고 싶은 커피등을 시킨 후


그 앞 작은 계단으로 계속 올라가면 됩니다






PENTAX *ist D | 1/10sec | F/4.0 | 16.0mm | 2012:04:11 18:36:36







이런 계단도 올라야지요 ㅋㅋ


PENTAX *ist D | 1/13sec | F/4.0 | 16.0mm | 2012:04:11 18:36:42







이거 정말 카페 올라가는 길 맞나하고


뭔가 잘못되었다 느낄 정도에


이런 모습을 만납니다 ㅎㅎ


PENTAX *ist D | 1/20sec | F/4.0 | 16.0mm | 2012:04:11 18:37:24






테라스에서 본 풍광


좋지요?


PENTAX *ist D | 1/60sec | F/4.0 | 16.0mm | 2012:04:11 18:38:15


ILLY카페등 호수 조망의 카페가 많긴 하지만


이렇게 탁 트인 테라스를 가지고 있고


또 맛난 Cafe Sua Da를 (연유를 넣은 베트남식 아이스 카페 라떼)


싼 가격에 맛 볼 수 있는 이 로컬 카페가


제겐 더 좋습니다~





PENTAX *ist D | 1/100sec | F/4.0 | 16.0mm | 2012:04:11 18:44:27







잠시 비가 내리던 하늘이 맑아 오네요


PENTAX *ist D | 1/400sec | F/4.5 | 16.0mm | 2012:04:11 19:12:27


이제 정말 떠나야 할 시간






하노이에서 이렇게 깨끗한 하늘을 본게 처음입니다


PENTAX *ist D | 1/400sec | F/4.0 | 16.0mm | 2012:04:11 19:41:53








PENTAX *ist D | 1/30sec | F/4.0 | 36.0mm | 2012:04:11 19:58:00


잠시 호안키엠 호수 산책







PENTAX *ist D | 1/200sec | F/4.0 | 45.0mm | 2012:04:11 20:03:30



이제 하노이를 다시 올 일은 없을거란 생각에


더 열심히 눈과 가슴에 담아둡니다


몇년이 지나면 생소한 모습의 도시로 변하겠지요?





이 곳서 만난 사람들 풍광들


그리고 그 정신 없던 오토바이 경적들까지도...


가끔은 그리울겁니다


PENTAX *ist D | 1/50sec | F/4.0 | 21.0mm | 2012:04:11 20:07:16







이렇게 인도차이나 여정이 끝났습니다


아마 다시 또 이런 여행을 꿈꾸고 계획하겠지요?


여행길에서 만났던 그 즐겁고 행복했던 만남들이 그리워서라도요....



PENTAX *ist D | 1/125sec | F/4.0 | 135.0mm | 2012:04:11 15:03:33



나이 들지 말고 더 건강히 지내야겠습니다


언제던 저 무거운 카메라 가방을 매고


네 시간이고 다섯 시간이고


밥도 굶은채 무더위 속을 걸어다닐 수 있으려면 말입니다.



그리고 여행자들이 되었건 현지인들이건


길에서 만나는 그 많은 사람들과


편히 인사 나누고


또 친구과 되어 함께 걸을 수 있으려면 말입니다~



아직까지는 전 젊고 그 모든게 가능합니다



감.사.하.게.도.


'2012 4월 인도차이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원 왓씨엥통 (Wat Xieng Tong)  (6) 2012.04.26
루앙프라방의 저녁  (7) 2012.04.26
루앙프라방 마지막 날  (6) 2012.04.24
루앙프라방을 떠나 하노이로  (8) 2012.04.24
마지막 여정 하노이  (6) 2012.04.21
하노이 시내구경  (4) 2012.04.21
하노이 문묘에서  (17) 2012.04.19
항가이 거리와 구시가지  (14) 2012.04.19
Long Bien 다리를 걷다  (8) 2012.04.18
하노이를 떠나며  (16) 2012.04.17
잊고 싶지 않은 아이들  (19) 2012.04.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4.17 15: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간만에 들려봅니다

    여행을 다녀오셨나 봅니다

    '또' 라는 단어를 집어 넣으려고 했더니

    따져 묻는 듯 하여서...ㅎㅎ

    물가에님은 진정한 여행자 시네요.

    밥도 굶은채 여행을 하시는 것을 보면요

    누가 시켜서가 아니고 좋아서 나서는 길

    나이들지 마시고 늘 지금만 같으시기 바랍니다.^* ㅎㅎ

    • 채린아빠 2012.04.17 19: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또" 맞습니다.
      그리도 좋아하는 여행인데 시간있을 때 그리고 더 나이들어 관광객 취급 받기 전에 부지런히 다니렵니다^^

      아침을 먹고 나서 유적지 등을 돌다 보면 땀으로 흠뻑 젖고 때론 살짝 핑 돌 정도로 힘이 들어도 그 한순간을 넘기면 참으로 몸이 가볍고 상쾌해짐을 느끼곤 했습니다. 며칠은 아침만 먹고 밤이 되어서야 저녁을 먹곤 했었네요. 혼자 밥먹는게 귀찮아서도 그랬지만 그냥 그렇게 걸어 다니는게 좋았었습니다^^

  2. linuss 2012.04.19 11: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관광객 취급이라 이제는 가면은 전 많이 피곤한데 그만큼 제가 찌든 것이겠지요...

    • 채린아빠 2012.04.19 21: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여행에도 체질이 있나요?
      전 그 더위 속에 다니고 밥을 굶어도 여행중에는 피곤함을 모르겠어요. 오히려 집에 돌아와 편히 쉬면 쉬 피곤해지고 말입니다 ㅎㅎ

    • linuss 2012.04.20 12: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럼 제가 너무 오래 쉰 것이군요... ㅎㅎ

  3. liaison 2012.04.20 03: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 하이브리드 카메라를 생각해 봐야할 것 같아요..요즘 무거운 것 들면 디스크가 도져서...목과 허리가 너무 아파요..^^ 사진 하나 하나에 의미와 추억이 가득하셔서.. 그게 보여서 너무 즐겁게 눈 호강 했습니다. 한 번쯤 베트남은 저도 혼자 가보고 싶네요...출장이 아닌 완전한 여행으로.. 색감이 달라지는 나라에요.. 잘봤습니다!!

    • 채린아빠 2012.04.21 00: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그래야 하는데 자꾸 욕심히 생겨서 결국 무거운 카메라 배낭 꼭 짊어지게 됩니다ㅠ
      멘토님... 하노이는 혼자 가셔야 제대로 느끼십니다. 아님 저와 둘이 가시거나...ㅎㅎ

    • liaison 2012.05.01 03: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선배님~~!!^^ 명심 하겠습니다!!

  4. 빛돌★Limited 2012.04.22 14: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로컬 까페..

    저렇게 다소 허름하고, 조금은 위태위태해 보여도 시대와 지역을 고스란히 보여줄 수 있는
    참 멋진 곳일 수 있는데..
    요즘 서울은 점점 저런 곳을 없애고 있는 듯 해서 아쉽고,
    그래서 사진 속의 풍경들이 더 와닿는 것 같습니다.

    많은 걸 느끼고 오셨네요 ^^

    꾸준히.. 차분히.. 저도 간접적으로나마 감상하고 갑니다.

    • 채린아빠 2012.04.23 01: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일본에 가보면 그런 것이 부럽습니다.
      옛것들을 아주 잘 보존하고 있는 마을들이 또 상점들이...

      베트남같은 경우 저런 로컬카페는 개발붐과 함께 곧 다 사라지지 않을까합니다. 하노이가 매력적이시면 지금 다녀오시는게 좋으실 듯^^

  5. 니짱 2012.04.22 20: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진으로만 봐도 현지의 풍부한 질감과 색감, 여유, 그리고 친근하지만 다소 생소한 일상들이 보입니다. 좋네요 하노이. 뷰티플 어쓰!

    • 채린아빠 2012.04.23 01: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습기많은 음습한 날씨와 적응키 어려운 소음과 매연이 힘들기는 해도 왠지 돌아오면 다시 그리운 곳입니다. 하노이란 곳!!!

  6. mong2 2012.05.02 17: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완전 멋지십니다.
    이번엔 혼자만 다녀오셨나보군요.

    덥고 끈적끈적 할텐데.. 사진에서는 그런느낌이 전혀 없네요.

    • 채린아빠 2012.05.03 01: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주 덥지는 않았습니다.
      그 곳도 이상기후로 아침 저녁으로는 선선하기까지 하더군요
      게다 더운 곳부터 시작해서 넘어갔어요. 캄보디아, 라오스, 베트남.... 그랬더니 베트남에서는 매연 가득한 거리조차 시원하게 느껴지더군요ㅎㅎ

  7. 훈이민이 2012.05.23 17: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아기 넘 이쁘네요
    제가 요즘 아가들만 보면 정신을 못차린답니다요. ㅋ

    이 포스팅 보면서
    저도 혼자만의 여행을 꼭 계획해보렵니다.

    • 채린아빠 2012.05.24 14: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훈이민이님도 아이들 좋아하시는군요.

      꼭 한번쯤은 나홀로 여행 다녀오세요
      그리고 여행지로는 루앙프라방 강추입니다.
      홀로 여행하기에 편한 장소이구요 치안도 아마 세계에서 제일 안전한 곳일 것 같구... 여러모로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