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1월에 이어 다시 하노이를 가게 되면서


꼭 다시 가고 싶었던 곳이


구시가지와 이 롱비엔 다리였습니다




물론 두 곳 모두 전에 들렀었지만


잠시 구시장에서 길을 잃었었고 


또 처음 경험해 보는 소음과 더위로 인해


거의 CHAOS 상태에 빠졌었기에


제대로 보고 느끼질 못하고 왔었거든요 ㅋㅋ




이제 어느 길이던 잘 건너고


길 찾는 요령도 숙지가 되었으니


편한 마음으로 둘러보기로 합니다




구시가지를 가로질러


쉽게 Long Bien 역에 왔습니다





PENTAX *ist D | 1/125sec | F/3.5 | 55.0mm | 2012:04:11 13:50:28








PENTAX *ist D | 1/400sec | F/4.5 | 50.0mm | 2012:04:11 13:51:02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기차가 정차중이네요







PENTAX *ist D | 1/640sec | F/4.5 | 135.0mm | 2012:04:11 13:53:01








PENTAX *ist D | 1/640sec | F/4.5 | 85.0mm | 2012:04:11 13:54:00


기차가 떠난 후 역무원으로 보이는 사람에게


철길로 가도 되겠냐고 물었습니다.


가라하더군요


잠시 구경하고 돌아오라는건지


아님 쭈욱 따라가도 좋다는건지는 알 도리가 없었습니다^^


암커나 다시 밑으로 내려가 돌아오긴 싫고


머 눈웃음 한번 더 주고 그냥 걷습니다~




PENTAX *ist D | 1/800sec | F/5.0 | 50.0mm | 2012:04:11 13:59:20


오른쪽에 보이듯이 프랑스 건설회사에 의해 세워진 다리입니다


에펠타워의 주인공 에펠이 설계하여 1903년 완공된 하노이의 랜드마크라고 할 수 있지요








PENTAX *ist D | 1/320sec | F/4.5 | 70.0mm | 2012:04:11 13:56:27


철교가 생각보다 아찔합니다


동영상이 더 실감나는데 나도 모르게 자꾸 욕이 튀어나와서


포스팅 불가 ㅋㅋ






철로 옆 개구멍 하나를 찾아


힘들게 빠져나와 


딱 사람 한명 폭인


 인도를 따라 걷습니다



PENTAX *ist D | 1/640sec | F/5.6 | 50.0mm | 2012:04:11 14:10:50









PENTAX *ist D | 1/1600sec | F/5.6 | 135.0mm | 2012:04:11 14:14:04


오른쪽을 내려다 보니 


홍강에서 낚시 잡이를 하는 배들이 보입니다







PENTAX *ist D | 1/1000sec | F/5.6 | 80.0mm | 2012:04:11 14:15:19








PENTAX *ist D | 1/500sec | F/5.6 | 135.0mm | 2012:04:11 14:19:14








PENTAX *ist D | 1/400sec | F/5.6 | 75.0mm | 2012:04:11 14:20:02








PENTAX *ist D | 1/500sec | F/4.0 | 50.0mm | 2012:04:11 14:23:10


다리의 중간쯤 다다랐을 때


옥수수 파는 아주머님이 보입니다


갑자기 오늘 이 곳에서 한개도 팔기 힘드실터인데 하는 생각이 드는겁니다


해서 샀지요


두개 값 주었는데 하나만 먹으면 된다고 집었습니다



맛있더군요


그날의 점심이었습니다~





조금 더 걷다보면 이렇게 반대편으로 돌아갈 수 있는 다리가 나옵니다



PENTAX *ist D | 1/1600sec | F/4.0 | 50.0mm | 2012:04:11 14:26:19






이제 다시 하노이 시가지로 돌아갑니다


PENTAX *ist D | 1/640sec | F/8.0 | 70.0mm | 2012:04:11 14:29:48








PENTAX *ist D | 1/320sec | F/8.0 | 135.0mm | 2012:04:11 14:40:29



걸어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이 다리 꽤 위험해 보입니다


차량은 통제된지 오래되었다 들었지만


아마 곧 사람의 통행도 금지되거나


아님 오랜기간의 대대적인 보수가 필요할 걸로 보입니다



그 전에


이 다리를 걸어볼 수 있었던게 


감사하게 느껴집니다




'2012 4월 인도차이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원 왓씨엥통 (Wat Xieng Tong)  (6) 2012.04.26
루앙프라방의 저녁  (7) 2012.04.26
루앙프라방 마지막 날  (6) 2012.04.24
루앙프라방을 떠나 하노이로  (8) 2012.04.24
마지막 여정 하노이  (6) 2012.04.21
하노이 시내구경  (4) 2012.04.21
하노이 문묘에서  (17) 2012.04.19
항가이 거리와 구시가지  (14) 2012.04.19
Long Bien 다리를 걷다  (8) 2012.04.18
하노이를 떠나며  (16) 2012.04.17
잊고 싶지 않은 아이들  (19) 2012.04.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nuss 2012.04.19 11: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다리는 참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네요. 아마도 전 다시는 가보진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은 들지만, 세상은 넓고 갈곳도 많다인 것인지...
    정확히는 가고싶은 곳도 참 많네요

    • 채린아빠 2012.04.19 21: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하노이는 한번 더 가시게 될 것 같은데요?
      라오스 가시게 되면 하노이 한번 거쳐야되실겁니다^^

    • linuss 2012.04.20 12: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태국쪽으로 갈려고 하는데 아예 방향을 잘 못 잡은 건가요

    • 채린아빠 2012.04.21 00: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것도 좋지요...
      저도 씨엠립-루앙프라방-치앙마이 코스가 좋겠다 생각했었습니다. 자꾸 하노이의 최병용 동생이 떠올라서 하노이로 바꾸었지만...ㅎㅎ

  2. 니짱 2012.04.22 20: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얼마나 아찔한 욕이시길래 포스팅이...ㅎㅎ 한강다리중에서 노량진 한강교를 제일 좋아하는데, 역시 오랜 철교에 달라붙은 시간들이 참 보기 좋습니다.

  3. 훈이민이 2012.05.23 17: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아마 저기 있었대도 안건넜을겁니다.
    겁이 많아요

    비행기타면 가는내내 추락하는 상상에 초긴장속에 지내지요 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