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1월에 이어 두번째 오게 되었습니다


사실 치앙마이를 꼭 한번 가보고 싶어서


루앙프라방 - 치앙마이 - 서울로 돌아오는 일정을 잡으려 했었는데


하노이에 있는 후배 아현아빠가 또 한번 오라 하는데


저도 그리워서...


같이 또 맥주 한잔 마시고 싶어서...


하노이로 마지막 일정을 정했습니다^^ 






SHW-M250K | 1/120sec | F/2.6 | 4.0mm | 2012:04:09 17:21:33



일정상 6시 20분 도착 예정이던 항공편이


짐까지 찾고 나왔는데 5시 40분입니다



시골 버스도 아니구 


이리 빨리 도착하는 경우는 또 처음이네요 ㅋㅋ



암커나 하노이 시내로 잘 들어와서


(씨엠립, 루앙프라방을 거쳐 왔더니


완전 선진국에 왔구나 하는 느낌이 ㅎㅎ)


보고 싶었던 아현 아빠 만나 또 멋진 저녁 대접 받고


아주 잘... 푹 쉬었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PENTAX *ist D | 1/1000sec | F/5.6 | 16.0mm | 2012:04:10 12:16:21



하노이에서 묵었던 호텔 GOLDEN SILK HOTEL입니다


한참의 검색질끝에 겨우 찾아낸 호텔인데 


(그도 그럴 것이 지난 달 문을 연 호텔이니)


저와 같이 걸어서 하는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딱 좋은 호텔입니다


호안키엠 호수 옆 항가이 거리에 있습니다


구시가지도 바로고


또 Ancient Citadel등도 걸어서 쉽게 갈 수 있습니다


제 경우에는 최고의 위치였던 듯...






PENTAX *ist D | 1/60sec | F/4.0 | 16.0mm | 2012:04:10 11:00:16



신축호텔이라 모든게 새거라 좋구요


프로모션중이라 룸 레이트도 비교적 싼 편이고


(1박에 100불이 넘는 숙소는 이번 여행에서 고려대상이 아니었습니다^^)


조식도 먹을만 하고


냉장고 안의 모든 음료와 맥주 스낵등이 공짜고 (정작 전 환타 한 캔 마셨다는 ㅠㅜ)


종업원들도 아주 친절하고... 





PENTAX *ist D | 1/15sec | F/4.0 | 16.0mm | 2012:04:11 00:22:45


암커나 하노이 호텔 중 강추입니다







PENTAX *ist D | 1/40sec | F/4.0 | 16.0mm | 2012:04:10 10:37:53








PENTAX *ist D | 1/40sec | F/4.0 | 16.0mm | 2012:04:10 10:48:17


아직은 이런 퍼가 제게는 가장 맛있습니다.


그야 말로 맑은 닭 육수에 레몬즙 조금


그리고 매운 고추 몇개... ㅎㅎ




다시 무거운 카메라 백팩을 메고 나서니


친숙한 모습들이 반갑게 느껴집니다


PENTAX *ist D | 1/125sec | F/4.0 | 45.0mm | 2012:04:10 12:07:20








PENTAX *ist D | 1/60sec | F/5.6 | 23.0mm | 2012:04:10 12:25:54








PENTAX *ist D | 1/160sec | F/5.6 | 45.0mm | 2012:04:10 12:28:54








PENTAX *ist D | 1/400sec | F/4.0 | 45.0mm | 2012:04:10 12:47:01








PENTAX *ist D | 1/250sec | F/4.0 | 135.0mm | 2012:04:10 12:53:27








PENTAX *ist D | 1/200sec | F/4.0 | 135.0mm | 2012:04:10 12:54:28








PENTAX *ist D | 1/250sec | F/4.0 | 103.0mm | 2012:04:10 12:57:55








PENTAX *ist D | 1/250sec | F/4.0 | 75.0mm | 2012:04:10 12:58:54


지난 번 여행에서 지나치기만 했던


철로변 모습 좀 카메라에 많이 담고





다시 걸어


레닌상까지....


PENTAX *ist D | 1/250sec | F/4.0 | 135.0mm | 2012:04:10 13:08:11



'2012 4월 인도차이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싸게 불러라 아가야~  (7) 2012.04.26
사원 왓씨엥통 (Wat Xieng Tong)  (6) 2012.04.26
루앙프라방의 저녁  (7) 2012.04.26
루앙프라방 마지막 날  (6) 2012.04.24
루앙프라방을 떠나 하노이로  (8) 2012.04.24
마지막 여정 하노이  (6) 2012.04.21
하노이 시내구경  (4) 2012.04.21
하노이 문묘에서  (17) 2012.04.19
항가이 거리와 구시가지  (14) 2012.04.19
Long Bien 다리를 걷다  (8) 2012.04.18
하노이를 떠나며  (16) 2012.04.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니짱 2012.04.22 20: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야 하노이 사진을 다 봤네요. 정말이지 사진들이 하나같이 너무 풍성하고 좋습니다. 언젠가 저도 갈기회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사진으로만 봐도 딱 제 스타일인 듯 합니다.

    • 채린아빠 2012.04.23 01: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하노이는 가기 쉬우신 곳 같구요 다만 제 생각에 니짱님 부부에게는 루앙프라방이 딱 맞는 스타일 아닐까 합니다. 루앙프라방 가서 처음 드는 생각이 아 이 곳은 색 (色... 이래도 잘 못 전달될까봐 COLOR)의 도시란 거였습니다. 나중에 한번 보세요~

    • 니짱 2012.04.24 01:11 Address Modify/Delete

      그런가요? 궂이 영어로 안하셔도 다 알아듣는데.. 분위기가 더 이상해진 것 같습니다 ㅎㅎ

    • 채린아빠 2012.04.24 18: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치요? 좀 오바했지요?^^

  2. 훈이민이 2012.05.22 09: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거리모습이 정겹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