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싸게 불러라 아가야~”




PENTAX *ist D | 1/320sec | F/5.6 | 75.0mm | 2012:04:08 14:22:50 




 내게 그 예쁜 미소를 보여주었을 때 이 아저씨는 그리 중얼거렸단다. 

 

“비싸게 불러라 아가야~”

 

 


 어찌 감히 네게 조금이라도 깎을 생각을 하겠냐만은 


그것도 모자라 아저씨는 바랬단다. 


 그 예쁜 주머니 1불이 아니라 2불 불러달라고... 

 

 


 가방 속을 탈탈 털어 네게 건네 준 선물들이... 


 너무도 날 행복하게 해 준 네 미소에 대한 답으로는 부족하게만 느껴지는구나. 


 아가야 네 선한 웃음으로 인해 아저씨는 라오스와 루앙프라방을 더 사랑하게되었구나. 


 지퍼가 망가진 보라색 주머니도 고쳐두려무나. 


내일 마저 사러갈터이니.... 




 이 아이를 만났던 저녁 


사진과 함께 페이스북에 썼던 글입니다 . . . 






 가장 더웠던 시간이었을겁니다 정오 무렵


  PENTAX *ist D | 1/200sec | F/5.6 | 50.0mm | 2012:04:08 13:59:50 



 걷다 보니 야시장이 열리는 곳까지 왔네요 


 작은 도서관이 눈에 띄길래 열심히 보고 있는데 


 흰 나무 담장 아래 소녀 하나가 물건을 팔고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오네요 


 관광객들도 잘 안 지나갈 이 시간에 엄마도 없이 혼자 나와 있는 아이의 모습이 


 안스럽기도 또 대견하기도 해서 바라보는데 


 그런 제게 얼마나 예쁜 웃음 지어보이던지 


저도 모르게 그 아이의 앞에 앉아 물건을 고르고 있었습니다^^





  PENTAX *ist D | 1/200sec | F/5.6 | 50.0mm | 2012:04:08 14:12:32 


 

좀 더 많은 시간 함께 하고 싶어 


 지퍼가 고장 난 보라색 주머니 둘이 고쳐 본다고 웃어가며 끙끙거리기도 하고 


 색상별로 예쁜 헝겊 악세사리도 늘어 놓아보고 


 영어를 어디서 배웠냐며 이것 저것 물어도 보고 


 그렇게 이야기를 나누다 이 아이를 바라보는데 


 그 미소가 얼마나 예쁘던지... 


 그리고 선의로만 가득한 이 아이의 표정이 얼마나 감동적이던지 


 제가 그 시간 그 곳에 앉아 있을 수 있음이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릅니다




  SHW-M250K | 1/155sec | F/2.6 | 4.0mm | 2012:04:08 12:18:56 



 가방에 남아있던 예쁜 노트와 펜들과 사탕들 모두 꺼내어 선물이라 전해주고 


 폴라로이드로 사진도 두 컷 찍어 하나씩 나누어가졌습니다 


 그리곤 보라색 주머니 다시 사러 올 거라고 그 때 또 이야기 나누자 약속했었는데 


 저녁에는 야시장 자리에 밀려 보이지 않고 


 다음 날에도 오전, 오후 두번이나 가보았는데 그 자리가 비어있더군요 


 주말에만 이렇게 나오나 봅니다 


 월요일에는 공부하러 학교를 갔겠지요^^ 


 한번 더 못본게 너무나 아쉽지만  머... 이담에 또 만나면 되는겁니다 




 폴라로이드 사진 가지고 가면 절 기억하겠지요?



  SHW-M250K | 1/15sec | F/2.6 | 4.0mm | 2012:04:08 14:01:52 



 루앙프라방을 꼭 다시 가고 싶은 또 하나의 이유!!!!

'2012 4월 인도차이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꽝시폭포 (Kuang Si Waterfall)  (8) 2012.04.30
꽝시폭포 II  (8) 2012.04.30
몽(Hmong) 빌리지에서  (4) 2012.04.29
Pi Mai (삐마이) 축제  (8) 2012.04.28
Mount Phoushi 에서의 Sunset  (10) 2012.04.27
비싸게 불러라 아가야~  (7) 2012.04.26
사원 왓씨엥통 (Wat Xieng Tong)  (6) 2012.04.26
루앙프라방의 저녁  (7) 2012.04.26
루앙프라방 마지막 날  (6) 2012.04.24
루앙프라방을 떠나 하노이로  (8) 2012.04.24
마지막 여정 하노이  (6) 2012.04.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샘쟁이 2012.04.26 08: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따뜻한 마음이 담긴 글과 함께 기분 좋은 하루 시작합니다.
    감사해요 :-)

  2. 훈이민이 2012.05.18 09: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웅~~
    물가님 사랑하고 시퍼요~~~~

  3. 훈이민이 2012.05.18 09: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쓰고나니 주책이네요. ㅋㅋ
    근데 진짜 그 마음이 너무 이쁘셔서요.
    채영어머니 기분나쁘실까요 혹?

    • 채린아빠 2012.05.18 11: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제가 이런 분에 넘치는 덧글도 받아보구....
      감사합니다.
      실망시켜드리지 않게 말한거 지키면서 열심히 살겠습니다^^

  4. linuss 2012.05.21 23: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딸이 둘이여서인가, 유독... 느낌이...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