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시언덕, 푸시힐로도 불리우는


루앙프라방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곳


맑은 날이면 멋진 Sunset도 감상할 수 있는 곳


Mount Phoushi로 갑니다





메인도로를 따라 걷던 중


날 부르는 소리가 들립니다


바라다보니 조금 아까 헤어진 미국인 친구 Dina입니다


이제 못 볼 줄 알고 작별인사까지 했는데


몇 시간만에 바로 또 만났네요 ㅎㅎ




어디 가냐 묻길래 Mt. Phoushi 올라간다하니


어딘지 모르지만 무조건 자기도 따라가면 안되냐 묻네요^^


저와 다니는게 재미있었는지


아님 제가 좋은 곳을 많이 안다고 느껴서인지


그도 아님 일주일동안 혼자 지내다 길동무가 있어 좋은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저 역시 반가워 동행키로 하였습니다.




PENTAX *ist D | 1/100sec | F/5.6 | 16.0mm | 2012:04:07 19:18:43


체력이 좋아도 이 더운 날 계단을 오르기란 힘든 일입니다 ㅎㅎㅎ







PENTAX *ist D | 1/200sec | F/5.6 | 16.0mm | 2012:04:07 19:23:50


이제 다 왔습니다







PENTAX *ist D | 1/50sec | F/5.6 | 45.0mm | 2012:04:07 19:25:34


언덕 위에는 자그마한 사원과 탑이 있구요





그리곤 이런 전망이 펼쳐집니다


PENTAX *ist D | 1/500sec | F/5.6 | 24.0mm | 2012:04:07 19:27:25


루앙프라방을 다 내려다 볼 수 있는거지요








PENTAX *ist D | 1/250sec | F/5.6 | 45.0mm | 2012:04:07 19:28:52









PENTAX *ist D | 1/400sec | F/4.0 | 95.0mm | 2012:04:07 19:37:30









PENTAX *ist D | 1/400sec | F/4.0 | 85.0mm | 2012:04:07 19:38:08







반대편으로는 메콩강 너머로 지는 해를 볼 수 있구요


PENTAX *ist D | 1/400sec | F/5.6 | 16.0mm | 2012:04:07 19:34:14


일찌감치 좋은 자리들을 잡고 있구요


낯선 이들이 이렇게 모여서 이런 저런 이야기도 나눕니다






Dina도 자리를 잡았네요


자기는 카메라를 가지고 다니지 않는다며


좀 찍어서 보내달라 부탁합니다^^



카메라 이야기를 하다 저도 결심한게 있었습니다


하루정도는 눈과 마음으로만 담고 다녀야겠다고....


PENTAX *ist D | 1/500sec | F/4.5 | 85.0mm | 2012:04:07 19:42:34


저와 같은 모자가 있었는데 잃어버려서


이런 우스꽝스러운 모자 쓰게되었다고 웃던 친구.



일주일이나 있었으면서


하마터면 여기도 못 올라와보고 갈 뻔 했다고 연신 고맙다하는 친구^^






PENTAX *ist D | 1/320sec | F/6.3 | 135.0mm | 2012:04:07 20:16:48


해가 산너머로 지고







PENTAX *ist D | 1/40sec | F/5.6 | 50.0mm | 2012:04:07 20:20:06









SHW-M250K | 1/254sec | F/2.6 | 4.0mm | 2012:04:07 18:15:38


해지는 메콩강을


휴대폰으로도 한번 담아보았습니다


.

.

.


그리고는 살짝 바람이 불어오는데


그간 어디에서도 느껴보지 못했던


깃털같은 가벼움이 절 취하게해서


암것도 안하고 한참을 앉아있었습니다



그냥 모든걸 내려놓은 평안함이었습니다......





PENTAX *ist D | 1/6sec | F/4.0 | 18.0mm | 2012:04:07 20:39:49


내려와 보니 다시 분주한 야시장




Dina와 작별 인사를 하고


야시장서 아이들 엄마 줄 팔찌 하나 사서


휘파람 불어가며 숙소로 걸었습니다



PENTAX *ist D | 1/13sec | F/4.0 | 20.0mm | 2012:04:07 20:35:48



참으로 여행길이 행복하다 느껴진 저녁이었네요





동영상으로 담아 본 푸시언덕의 사람들입니다
적어도 20개국 이상에서는 왔을...
다들 행복하고 착해보이던 사람들^^




'2012 4월 인도차이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앙프라방을 사랑하게 만든 아이들  (24) 2012.05.01
꽝시폭포 (Kuang Si Waterfall)  (8) 2012.04.30
꽝시폭포 II  (8) 2012.04.30
몽(Hmong) 빌리지에서  (4) 2012.04.29
Pi Mai (삐마이) 축제  (8) 2012.04.28
Mount Phoushi 에서의 Sunset  (10) 2012.04.27
비싸게 불러라 아가야~  (7) 2012.04.26
사원 왓씨엥통 (Wat Xieng Tong)  (6) 2012.04.26
루앙프라방의 저녁  (7) 2012.04.26
루앙프라방 마지막 날  (6) 2012.04.24
루앙프라방을 떠나 하노이로  (8) 2012.04.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자서 2012.04.27 23: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정말 멋진곳이네요...

    • 채린아빠 2012.04.28 14: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아름다운 마을입니다. 바쁜 일정이라면 이 곳의 매력을 느끼기 힘들겠지만 긴 여정으로 찾았을 때 누구라도 아름답다 여길 수 있는 곳이기도 하지요^^

  2. liaison 2012.05.01 05: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냥 아무것도 하지 않고 앉아있을 수 있는 깃털 같은 가벼운 마음... 비울수 있는 시간.. 가끔씩 가져야하겠습니다.

  3. 신유 2012.05.09 07: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망원 렌즈 있으신가봐요 ㅜㅜ
    줌이.... 전 전망 보긴 했는데 작게 나왔거든요 ㅋㅋ 푸시힐 일몰은 참 아름다웠습니다 ㅎㅎ

    • 채린아빠 2012.05.09 19: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여행시 광각줌 (16-45mm), 망원줌 (50-135mm) 이렇게 두개 넣어가지고 다닙니다. 저는 건기 끝에 가서 그런지 일몰 자체는 우리 서해안 일몰보다 못했었습니다. 다만 그 곳 역시 일몰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나누는 대화와 밝은 표정들이 참 아름다웠네요^^

  4. 훈이민이 2012.05.18 09: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 살짝 느끼신 바람이 어째 지금 저에게도 온 듯한.
    ㅎㅎㅎㅎㅎㅎㅎㅎ

    저런 여행하려면 체력부터 길러야겠습니다요.ㅋㅋ

  5. linuss 2012.05.21 19: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곳이네요!! 그냥 사진으로도 참 평온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