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들이 많이 빠져나간 저녁 시간


Ta Prohm 앞 공터는 이제 어린이들의 차지인가봅니다




PENTAX *ist D | 1/100sec | F/4.0 | 19.0mm | 2012:04:04 19:40:55








PENTAX *ist D | 1/80sec | F/4.0 | 29.0mm | 2012:04:04 19:42:33


잠깐을 지켜보았는데


거의 고무줄의 달인 수준이더군요^^






PENTAX *ist D | 1/100sec | F/4.0 | 26.0mm | 2012:04:04 19:42:59








PENTAX *ist D | 1/25sec | F/4.0 | 16.0mm | 2012:04:04 19:45:01


생각난 김에 툭툭 드라이버 Mr. Chan의 사진 한 컷 찍자하였습니다


한국에 돌아가면 여행 사이트에 꼭 소개글 올리고 싶다 하면서요


약속을 지켰는데 그 포스팅이 Mr. Chan에게 큰 도움이 되리라 믿습니다^^





흐린 하늘이라 일몰은 포기해야했고


잠시 쓰라 쓰랭에서 시간을 보냅니다


조용히 혼자 쉴 수 잇어 나름 좋았던 시간^^


PENTAX *ist D | 1/160sec | F/5.6 | 16.0mm | 2012:04:04 19:52:16








PENTAX *ist D | 1/13sec | F/5.6 | 28.0mm | 2012:04:04 20:14:22


그리고 앙코르왓의 저녁






PENTAX *ist D | 1/13sec | F/5.6 | 18.0mm | 2012:04:04 20:15:02



그렇게 하루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Mr. Chan을 돌려보낸 후


이제 저녁을 먹으로 씨엠립 올드마켓 주변으로 갑니다





PENTAX *ist D | 1/4sec | F/4.0 | 20.0mm | 2012:04:04 22:22:09


아마 씨엠립서 제일 좋은 호텔이 아닐까요?


위치가 너무 좋아 욕심이 났었지만


너무 비싸 묵을 생각은 하지 못했었습니다^^






PENTAX *ist D | 1/13sec | F/4.0 | 16.0mm | 2012:04:04 22:29:24






일행이 있다면 나도 이런 테이블 하나 차지하고 앉아


바베큐에 맥주 한잔 하고 싶더군요 ㅎㅎ


PENTAX *ist D | 1/13sec | F/4.0 | 34.0mm | 2012:04:04 22:29:31








PENTAX *ist D | 1/5sec | F/4.0 | 16.0mm | 2012:04:04 22:30:50


Pub Street 입구입니다


툼레이더 촬영 당시 안젤리나 졸리가 들러 유명해졌다는 레드 피아노





뭐 저야 이렇게 한번 보는 것만으로 충분하지요^^


PENTAX *ist D | 1/6sec | F/4.0 | 16.0mm | 2012:04:04 22:34:11






저녁 식사는 이 곳입니다


Joe To Go


PENTAX *ist D | 1/8sec | F/4.0 | 16.0mm | 2012:04:04 22:49:10








PENTAX *ist D | 1/8sec | F/4.0 | 16.0mm | 2012:04:04 22:48:34








PENTAX *ist D | 1/6sec | F/4.0 | 16.0mm | 2012:04:04 22:46:22



올드마켓 주변의 잘 눈에 띄지 않는 골목에 자리 잡은 이 곳은


The global child라는 주로 어린이들을 위한 NGO에서 운영하고 있는 곳으로


카페 및 잡화 판매 수익금은 모두 캄보디아 어린이들을 위해 쓰여진다고 합니다





PENTAX *ist D | 1/8sec | F/4.0 | 16.0mm | 2012:04:04 22:46:44


좋은 일을 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지만


음식 맛도 좋고 분위기도 깔끔하고..


씨엠립 가시면 꼭 한끼 정도는 이 곳에서 하시길 


추천드려봅니다^^






PENTAX *ist D | 1/8sec | F/4.0 | 16.0mm | 2012:04:04 22:58:19






돌아오던 길 


눈에 띄는 블루펌킨


이 곳은 내일을 위해 찜해둡니다


PENTAX *ist D | 1/13sec | F/4.0 | 31.0mm | 2012:04:04 23:15:51








PENTAX *ist D | 1/30sec | F/4.0 | 29.0mm | 2012:04:04 23:16:34




이렇게 빡세고 약간은 무리다 싶었던 일정을 끝내고


호텔에 돌아와 전통 맛사지로 하루를 마무리하였습니다


이 또한 강추되겠습니다^^




'2012 4월 인도차이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캄보디아 씨엠립 첫 날  (12) 2012.05.29
앙코르 톰 Angkor Thom  (2) 2012.05.29
앙코르 톰 바이욘  (2) 2012.05.29
Prince D' Angkor & Elephant Terrace  (8) 2012.05.28
따 프롬 (Ta Prohm)  (4) 2012.05.25
씨엠립에서의 저녁  (12) 2012.05.21
반띠아이 끄데이  (6) 2012.05.18
앙코르 왓 (Angkor Wat)  (7) 2012.05.17
툭툭 Stop  (6) 2012.05.15
반띠아이 쌈레  (6) 2012.05.15
시골길 달리기  (4) 2012.05.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nuss 2012.05.21 16: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호수가 기억에 나네요, 저기서 툭툭아자씨랑 아이들이랑 놀다가 제 시간에 톤레삽에 못갈 뻔했다는...

  2. 민선 2012.05.21 18: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진정한 고무줄 달인은 여기 있었군요 ㅋㅋ 에이 바맥! 말씀하시징 ㅋㅋ 아쉬으요~~

  3. say 2012.05.24 09: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늘 소리없이 기웃거리다 오늘은 처음으로 조심스레 흔적을 남겨봅니다.
    2년전 이맘때쯤 저도 씨엠립을 방문했더랬어요.. 그 어떤 여행지보다 좋았던 캄보디아를 다시 이곳에서 만나게 되어 무척이나 반갑습니다. 하루종일 앙코르왓 주변을 어슬렁 거리다 저녁해가 질무렵이면 구시장거리를 쏘다니던 기분 좋은 추억이 되살아나는 설레는 아침입니다. 레드피아노 역시 음식맛이 좋아 몇번이나 방문했네요. 어딜가던 한국 여행객들이야 많지만, 앙코르왓 역시 하루 코스로 사진만 연방찍고 돌아서던 한국 관광객들이 좀 아쉬웠는데. 저곳은 정말 시간만 허락한다면 며칠 묵으며 생활자처럼 지내보는 것도 꽤 좋을 것 같아요. 전 뚝뚝 아저씨와 꽤 친해져 나중에 시간을 빼 그의 집부터 아이들의 학교, 와이프 직장까지 풀코스로 구경하는 호사까지 누렸답니다.. 늘 좋은 사진 감사드립니다. 여길 들르면 행복한 기운과 기분 좋은 추억이 살아나는 것 같아 절로 미소가 지어지네요. 언제나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길 바랍니다. 오늘도 역시 긍정의 기운 얻고 갑니다 :-)

    • 채린아빠 2012.05.24 14: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이렇게 좋은 말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레드피아노 음식 맛이 좋았군요. 저도 한끼 정도는 거기서 먹어보는건데 그랬습니다. 저도 동남아 여행의 매력중 하나가 쉽게 현지분들이나 여행객들과 나누는 소통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좋은 여행 하셨었네요~ 나중에 또 가실터이지요? 꼭 라오스도 함께 다녀오시면 좋을 듯 합니다.
      저 역시 say님 덧글에 긍정의 기운 얻고 즐겁습니다.
      감사합니다!~

  4. 샘쟁이 2012.05.24 17: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거의 공중 부양 수준인데요? 점프력이 대단해요! ㅋㅋ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휴양 여행이 아니고서는 다소 무리를 해서라도 열심히 둘러보는게 남는 것 같습니다 (^^)

  5. 훈이민이 2012.05.25 15: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무줄의 달인이었던 사람 여기 있어요.
    저 초등때 고무줄 달인이었어요. 거의 다리가 180도로 찢어졌지요. ㅋㅋㅋ
    아마 그 덕으로 그동안 체력이 좋았었나봐요.

    여름여행으로 한번 가볼생각이 드네요. 아이들과.
    나중에 결정되면 여쭤볼께요. 여러가지로 ㅎㅎㅎㅎㅎㅎㅎㅎ

    • 채린아빠 2012.05.28 00: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고무줄의 달인으로 군림하셨던 그 때
      주로 불렀던 고무줄 노래가 무엇이셨나요?
      여러 노래가 입안을 맴도는데 생각이 잘 안나네요.
      저희 동네에서는 고무줄 놀이와 안어울리기는 하지만
      "전우의 시체를 넘고 넘어 앞으로 앞으로 낙동강아 잘있거라 우리는 전진한다~"
      이런 군가에도 맞추어 놀았던 듯^^

  6. 훈이민이 2012.05.29 08: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1. 언덕을 넘어 가자. 휘파람불며 불며, 하늘은 맑고 푸르구나....."

    2. 정이월 다가고 삼월이라네. 강남갔던 제비가 돌아오면은. 이땅에도 또다시 봄이 온다네. 아리랑 ...

    3. 산에산에산으로 우리우리가보자. 노래노래 부르며 멀리가보자. 지나봄에...

    등등

    생각날듯하면서도 안나는 가사가 꽤 있네요. 동작은 생각나는데 말이죠.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