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원의 한쪽에 아이들 모습이 보입니다


동생의 머리를 예쁘게 땋아주는 언니


.....


예쁘다, 예쁘다 하면서 많은 생각이....^^


PENTAX *ist D | 1/125sec | F/4.0 | 135.0mm | 2012:04:08 19:19:56






사원을 나오려는데


스님들께서 담소를 나누고 계시더군요


PENTAX *ist D | 1/320sec | F/5.6 | 29.0mm | 2012:04:08 19:13:49






멀리서 사진 한 컷 담고 나서


PENTAX *ist D | 1/160sec | F/4.0 | 135.0mm | 2012:04:08 19:22:16


두리번거리니


큰 스님께서 들어오라 하십니다


맘껏 보고 또 사진 찍고 해도 좋다고^^



어디에서 왔느냐 물으시길래


한국이라 답했더니


한국말 잘 하는 스님과 대화 좀 나누어보랍니다



바로 이 분 



PENTAX *ist D | 1/100sec | F/4.0 | 50.0mm | 2012:04:08 19:27:07


루앙프라방의 한국 선생님에게


한국말을 배웠다 하더군요


참... 재미있고 따뜻한 경험이었습니다


라오스의 스님과 한국어로 이런 저런 대화를 나누어 보는게...



사진 한 컷 청하여 찍고 



큰 스님의 환송을 받으며


왓씨엥통 사원을 나왔습니다^^


PENTAX *ist D | 1/60sec | F/4.0 | 85.0mm | 2012:04:08 19:30:20







이제 메콩강으로 해가 저물어 갑니다


PENTAX *ist D | 1/400sec | F/4.0 | 135.0mm | 2012:04:08 19:41:23


가능하다면 빨리 강가로 내려가


저 그물 던지는 아이와 나란히 서 보고 싶단 생각 들더군요^^






PENTAX *ist D | 1/400sec | F/4.0 | 135.0mm | 2012:04:08 19:46:00


그리고 이렇게 메콩강 노을 바라보며


비어 라오를 마시고 싶단 생각도 ^^






PENTAX *ist D | 1/800sec | F/4.0 | 135.0mm | 2012:04:08 19:46:20








PENTAX *ist D | 1/100sec | F/4.0 | 135.0mm | 2012:04:08 20:02:47








PENTAX *ist D | 1/800sec | F/6.3 | 135.0mm | 2012:04:08 20:10:45


해가 떨어질 때까지 강변에 걸터 앉아 있다가





다시 마을 길을 걷는데


할머니 품에 안긴 꼬마가 코끼리를 하늘로 날려보냅니다


PENTAX *ist D | 1/400sec | F/3.2 | 135.0mm | 2012:04:08 20:19:33



아마 새해 맞이 풍습 중 하나가 아닐까 하는데


그 모습을 옆에서 같이 지켜보시던 노부부께서


제게 묻습니다.


"큰 코끼리가 하늘을 나는 것 보았냐구?


나두 평생 처음 보는 광경이라구..."


할아버지의 그 농담에 제가 왜 그렇게 큰 웃음을 터뜨렸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



제 웃음으로 인해 금방 친근감을 느끼셨는지


가게 앞에서 물을 뿌리고 있는 아이들을 보며 또 물으십니다


저렇게 지나가는 이들에게 물을 뿌리는 이유를 아느냐고..


'새해를 맞아 서로를 축복해주는 의미'라 답하자


폴란드에도 그런 풍습이 있다 하십니다


부활절을 맞아 젊은 친구들이 저렇게 물을 뿌리는 전통 풍습이 남아있다고....


.

.

.



루앙프라방에서 만났던 사람들은 모두가 착했습니다


원래 그렇게 착한 사람들만이 루앙프라방을 찾는 것인지


아님 루앙프라방이 사람들을 그리 만드는 것인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PENTAX *ist D | 1/10sec | F/4.0 | 28.0mm | 2012:04:08 22:22:41


숙소로 바로 갈까 하다


가기 전 야시장 모습이 한번 더 보고 싶어 들러보았습니다





사진을 올리고 있는 지금도


야시장 상인들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그리고 또 그립습니다


PENTAX *ist D | 1/2sec | F/4.0 | 21.0mm | 2012:04:08 22:21:06








PENTAX *ist D | 1/3sec | F/4.0 | 23.0mm | 2012:04:08 22:35:17


비어 라오가 너무 마시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그 때 마셨던 한 모금은 세상 어느 맥주보다도 맛났습니다






PENTAX *ist D | 1/3sec | F/4.0 | 16.0mm | 2012:04:08 22:45:54


늦은 저녁으로 또 루앙프라방에서의 하루가 끝났습니다


느리게... 그리고 참 편하게 흐른 긴 하루가.....



'2012 4월 인도차이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몽(Hmong) 빌리지에서  (4) 2012.04.29
Pi Mai (삐마이) 축제  (8) 2012.04.28
Mount Phoushi 에서의 Sunset  (10) 2012.04.27
비싸게 불러라 아가야~  (7) 2012.04.26
사원 왓씨엥통 (Wat Xieng Tong)  (6) 2012.04.26
루앙프라방의 저녁  (7) 2012.04.26
루앙프라방 마지막 날  (6) 2012.04.24
루앙프라방을 떠나 하노이로  (8) 2012.04.24
마지막 여정 하노이  (6) 2012.04.21
하노이 시내구경  (4) 2012.04.21
하노이 문묘에서  (17) 2012.04.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꿈꾸는 여행자 2012.04.26 09: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국어 하시는 분 반갑네요
    나랑도 대화 나눴는데 여기서 사진으로 뵈니 ㅋㅋㅋ
    나중에 루앙프라방에 가면 그 때 찍은 사진을 현상해서 드려야겠어요
    그리고 비어라오는 진리죠 ㅋㅋ

    • 채린아빠 2012.04.26 11: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사진 가지고 가면 아주 좋아하시겠네요^^

      비어라오가 정말 맛있는걸까요?
      아님 더위 끝에 메콩강 바라보며 마시는 그 맛이 감동적인걸까요? ㅎㅎ

    • 채린아빠 2012.04.26 11: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칼스버그가 50% 지분을 가지고 있는 회사군요.
      라오스산 쌀이 들어가 있는게 특징이구요^^

      서울에도 비어 라오를 파는 곳들이 있는 것 같네요.
      언제 비어라오 번개 한번 할까요?^^

  2. 훈이민이 2012.05.18 10: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진짜로 가보고 싶네요.
    중간에 외국인 남자분이 메콩강보며 맥주마시는 사진보고서요.
    그 맘이 저에게도 괜히 전해지는 듯.

  3. linuss 2012.05.21 23: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조금 고생이 되더라도 가긴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